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61,195total
  • 10today
  • 44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1.03.29 20:07 Hobby/보드게임
이번에 새로 구매한 녀석들을 돌려봤습니다.

네비게이도랑 메르카토르

처음에 뤄양의 사람들도 돌렸는데

깜빡하고 사진을 안찍었네요.


네비게이도 박스입니다.

항해왕 엔리케 왕자라고 하네요.

네비게이도가 그를 뜻하는 것이라고

게임 내에도 등장합니다.


게임에 쓰이는 개인 보드판입니다.

탐험가, 조선소, 교회, 식민지, 공장 등등이 있습니다.

탐험하고 식민지를 개척하고..
 
서구 열강의 모습을 보는것 같아 조금은 씁쓸합니다.


그래도 게임은 예쁘네요.

배마커인데 귀엽습니다.^^


일꾼을 나타내는 일꾼 마커이구요.


전체적인 보드의 느낌입니다.

바다를 항해하는 느낌이 나기는 합니다.


말라카 해협도 있구요.


가려져서 잘 안보이지만

마카오랑 나가사키도 있습니다.


리오데자네이로도 있네요..


개인이 운용할 수 있는 것들은 운용해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건물을 사거나 식민지를 사서 점수를 올리는 내용입니다.


엔리케 왕자입니다.

컴퓨터 게임 대항해시대에도 모델이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게임 중에는 항해를 한번 할 수 있게 해주는 효과를 지닙니다.

역시 항해왕~




잠시 시간이 남아서 찍었습니다.

자고 있는 녀석들입니다.


남아있는 개인 배로 함대를 한번 만들어봤습니다.ㅋ


게임 중에 행동을 결정하게 하는 론델입니다.


게임 중에 탐험을 하며 탐험가도 모으고 조선소도 짓고 교회도 짓고...

식민지도 사고..





게임이 끝나가는데 많이 남아있는 건물들입니다.


바다 끝까지(나가사키까지) 탐험이 다 되면 게임이 끝납니다.

근데 레이싱 게임도 아닌데 탐험하기에 바빠 운용을 잘 못한것 같네요.

탐험만이 능사가 아닌것 같습니다.


시세표입니다. 수요 공급에 따라 가격이 변합니다.

전반적으로 탐험하는 맛도 나고 가벼운 편이고

괜찮은 것 같습니다.

식민지라는게 좀 맘에는 안들지만

게임 내부에서는 그닥 폭력적으로 그려져 있지 않고

식민지를 돈을 주고 사기 때문에 그냥 거래소 정도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전력적이면서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녀석인거 같네요..^^


일어나서 밥을 달랍니다.







꽉 물어갑니다.


잽싸게 가져가네요.


더 달라는 녀석..ㅋ

이번에는 메르카토르 입니다.





종교전쟁 시기의 상인이 배경이라고 하네요.


여러 지역들의 계약들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지역의 물건을 구해서 다른 지역에 공급해주고 돈을 받습니다.


처음에는 경제게임인가 싶었는데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추상전략이라고 해도 될만큼 계약을 맞추는게 쉽지 않네요.


개인 창고에는 특정 물품은 쌓여만 가구요..


계약을 성사시키기는 쉽지 않습니다.

높은 가치의 계약을 성사시키기에는 물건의 종류가 많아야하고

낮은 가치만 하자니 나중에 점수가 좀 아쉽습니다.


끝내는 시간타일이 떨어져 갑니다.


계약 성사를 위해 보너스로 물품을 얻을 수도 있구요


저 계약들을 성사시키면 더 높은 가치의 계약을 얻을 수 있고

돈도 얻습니다.

의외의 테마로 빡빡함을 선사해 주신
 
아그리콜라의 우베 로젠버그씨..

참 대단한 분 같네요..^^

아기자기한 듯 하면서도 내가 원하는 물건을 얻기위해 노력해야합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