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51,734total
  • 27today
  • 33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다빈치코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9 [2011년 3월 21일 보드게임] 런던, 다빈치코드
2011.03.29 19:58 Hobby/보드게임
오늘은 가볍게 뭘 할까 하다가

런던을 골랐습니다.

문명과 관련된 게임을 돌리자고 해서

와이프가 선택한 런던


카드가 많아서 생각보다는 조금 오래 걸리네요.

3~4명이 하면 조금 낫겠죠.


런던을 가보지 못해 잘은 모릅니다만

추리소설을 통해 또는 축구를 통해 들었던 지명이 있습니다.


저 당시에는 저 당시의 서울과 비슷하게 중심부만 발달했네요..


중심부 시티..


개인적으론 좌측 구석에 보이는 패딩턴이 참 마음에 듭니다.

추리소설 제목에도 나오구요..^^


런던은 카드게임이죠..

근데 단순 카드게임이 아니라 카드 운용이라

생각보다 생각할게 많습니다.(응??ㅋ)


코벤트 가든 카드도 있군요..

몇 안되는 들어본 지명이네요..ㅋ


게임이 끝날 때쯤이네요.

대부분의 런던 구역(?)들이 다 구매되었습니다.


저는 파란색인데 강서구 위주로 했군요..ㅋ


와이프는 강남 위주로..^^

이번엔 덱관리를 조금 못한 와이프가 간발의 차이로 졌네요.

런던은 처음 이겼습니다. ㅋ

그래서 와이프의 설욕전으로 꺼내든 다빈치코드..

와이프 진짜 잘 찍습니다.


이름은 다빈치코드인데 소설이나 영화랑은

별 상관이 없다는


저렇게 뒤집어진 타일 중 3~4개를 선택해서 가져옵니다.


제가 하나만 맞추면 이기는 상황에서..

와이프가 제 남은 4개의 타일을 전부 맞춰버렸습니다..--;

여자의 감은 무섭다는..

와이프는 이기고 도망가는 전법으로

이기자마자 판을 접었다죠..ㅋ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