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56,429total
  • 61today
  • 88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도미니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07 [2011년 5월 7일 보드게임] 알함브라, 스몰월드, 도미니언
2011.05.07 22:44 Hobby/보드게임
5월 5일 어린이날에 다이브다이스 홍대 오프라인 매장에 아그리콜라 대회 참가 후

어린이날 선물로 게임을 3개 질렀습니다.

게임을 사게해준 와이프에게 감사를..^^

그중에 하나 알함브라.


알함브라가 배경으로 제법 유명한 게임입니다.

유명한데 2인플이 별로라 해서 안샀던건데 매장에 가서

고수분들께 들으니 2인플이 재미있다고 해서

예뻐보여 샀습니다.(결론은 예뻐서 샀다는 이야기..ㅋ)


2003년도에 상도 받았군요.

이 게임의 디자이너가 리메이크한 '알함브라의 정원'이라는 게임도 샀는데 예쁘고(!!) 재미있더라구요.

그 게임은 다음에.


성을 짓는 그림이 보이듯 성을 지어서 점수를 받는 게임입니다.


점수판이구요.


점수판의 디자인도 훌륭합니다.


궁전타일을 놓고 사오는 곳.


개인의 저장고와 점수참조표, 그리고 시작타일입니다.


할 수 있는 행동은 궁전건물을 사거나, 돈을 가져오거나, 건물을 재배치하거나 중에 1가지입니다.

단, 궁전 건물을 가격을 딱 맞게 사왔을 경우 행동을 1번더 할 수 있습니다.


각 건물별로 쓰이는 돈이 다릅니다.

돈은 4종류가 있습니다.


궁전 건물을 사왔는데 배치할 곳이 없어 저장고에 나뒀다는..--;

'덮어놓고 사다보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는 모 사이트의 광고가 생각나네요.

저 타일은 아마 게임 끝까지 저장고에 있었던거 같네요. 내돈~



제 궁전 건설 현황이구요.

저 위에는 2인플에 등장하는 우리의 '동수'입니다.

게임을 잘 못하다보면 동수보다 못할수도 있다는 --;


예쁘장하네요.


와이프의 궁전건설 현황입니다.








저는 노란색인데 와이프는 한바퀴 돌아 밑으로 다시 나왔다는..--;

저장고에 있던 타일 2개의 아픔이...

단순히 타일사고 깔고 뿐이 아니라서 재미있었던 게임이네요.

그리고 잠시 쉬었다가 스몰월드.




주저주저하면서 샀는데 다행히 와이프가 그림 귀엽다고 해서

그림 안예쁘면 잘 안합니다. ㅋ





종족들과 특수능력을 조합해서 데려오고


땅들을 점령합니다.


기본적으로 길 잃은 종족들이 깔리구요.


나의 아마존을 점령하는 소서러..

언제 쇠퇴시킬지, 어떤 종족을 사용할지가 관건인 게임.

룰은 단순한데 생각할 거리가 좀 있는 게임이네요.

2인플은 좀 심심한데 3~4인플은 박진감이 더 난다고 하는군요.

남자들이 더 좋아할 듯한 게임인데 여자들에게도 어필할 만한 아트웤을 지닌 게임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구매한 도미니언.

이건 좀 많이 쉬었다가 했습니다.

저녁 먹고 했었던듯하네요.





나의 왕국을 만드는 게임인데요.

그 왕국은 카드로만 만들어집니다.


이런 여러종류의 카드를 사용합니다.


많죠.


이런저런 카드를 사용해서 승점을 많이 모으는게 이기는 겁니다.

근데 승점카드의 이름은 사유지, 공작령, 정원, 속주 등입니다.

땅인거죠.


돈과 다른 여러가지 액션카드(건물, 인물 등)로 승점카드를 가져오는게 게임의 목적입니다.


어떤 카드조합이 효율적인지 손에 들어오는 카드를 어덯게 사용하는게 좋은지

계속 고민하게 됩니다.

















기본덱이라 공격하는 카드가 1종류밖에 없어 혼자노는 느낌이 좀 나지만

덱 종류를 바꾸면 다른 느낌이 나게 된다고 하네요.

25종류의 덱중에 10종류만 쓰는거라 당분간은 기본판 만으로도 충분한 재미를 뽑을 수 있을거 같습니다.

확장은 나오면 사야하니까요. --;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