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56,349total
  • 69today
  • 75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7.11.24 10:47 Travel/나들이

가을맞이로 제천 리솜포레스트에 가보려고 했는데


가을을 훌쩍 건너뛰고


겨울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래도 약간은 남아있던 가을색



날이 추워서 단단히 채비를 했습니다.


숙소 체크인을 하고 가까운 별똥까페로 산책.



뭔가 의미심장한 두사람.



카페에서 가족사진.



초점이 왔다갔다 하네요.ㅎ



저녁이 가까워집니다.



노을빛을 받은 곳



가을에 왔으면 좀더 이뻤을거 같은데 말이죠.ㅎㅎ



그리고 밤에 보니 오리온 자리가 잘 보이더군요.


민준이가 황소자리도 보인다고 했었는데


황소자리도 보였습니다.


나중에 찾아봐서 알게된거지만 말입니다.ㅎㅎ


그리고 다음날은


아침으로 떡갈비를 먹고


민준이가 돼지를 보고 싶다고 한적이 있어서


이천에 돼지박물관으로 향했습니다.




생각보다 의외의 위치에 있어서 조금 당황했습니다.


내부 약도입니다.


주차를 하고 매표소로 가는 길에



바로 만난 돼지들...



어린 새끼들은 확실히 귀엽더군요.^^



돼지들과 함께.



우체통도 돼지모양입니다.


뒷편에 꼬리도 만들어져 있었다는...ㅎㅎ



메표소에 들어가보니


태어난지 1달 정도 된 아기돼지들이 있었습니다.


밖이 추우니까 아기들은 실내에 있게 해놨더군요.



만져봐도 된다고 해서 시도.


왜 돼지털 같다고 하는지 여실히 느꼈습니다.ㅎㅎ



그리고 박물관 구경.



내부는 사진촬영이 안된다고 해서...


아마 이곳은 되는듯해서 여기만 촬영했네요.


돼지랑 관련된 소품들이 전시되어있었습니다.



2층에 까페가 있어서 공연시간까지 시간을 때우기로 했습니다.


도착시간이 조금 애매해서 기다려야했거든요.


정원이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까페는 제법 컸습니다.



까페에서 체험을 할 수 있게 되어있더군요.


민준이는 열쇠고리 체험을 선택했습니다.



돼지모양 열쇠고리에 열심히 색칠을 해줍니다.



돼지 인형 체험도 있었습니다.



조명도 나름 괜찮았네요.ㅎ



열심열심.



다 색칠 했습니다.^^



그리고 잠시 시간이 나서


돼지 먹이주기 체험을...



사람만 나타나면 돼지들이 우르르 몰려듭니다.



그리고 생각나서 찍어본 가격표.



이제는 조금 익숙해져서 아기 돼지들을 안아보기도 합니다.



이녀석도 안아보고..



응??



다른 녀석도 안아보고..ㅎㅎ



귀엽다고 좋아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돼서 돼지 공연장에 왔습니다.



공연은 나름 재미있게 봤는데


반대편에 앉아계신 분들의 얼굴이 계속 나와서


사진을 올리기는 좀 뭐하네요.ㅎ


4마리 돼지가 나와서 여러 장기를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밖에 나와서 돼지 퍼래이드를 하고


아기 돼지를 안아보는 시간.


아까도 실컷 안아봤지만 다시 안아보기.



소세지를 먹으면서 소세지 만들기 체험을 기다리는 중.



모자도 쓰고 기다립니다.



스크린에 '엘리가 간다' 돼지박물관편이 틀어져있었습니다.


그 다음엔 스타킹이 나왔구요.



유심히 보다가...



아는데가 나왔다고..ㅎㅎ



그리고 소세지 만들기 체험...


이라고 하기엔 열심히 손잡이를 돌리는거긴 하지만...


열심히 합니다.



소세지 두개를 받아서



모양을 만들면...


잘 살균, 소독, 조리를 해서 주십니다.



그리고 돼지 그림그리기.



아까 돼지 먹이주던게 재미있었는지 열심히 그립니다.



그렇게 나온 작품.



얼룩돼지, 분홍돼지들을 그렸습니다.^^



그리고 다시 매표소에 가서 아기 돼지 안기.


처음보다 자세가 좀더 안정되어보이죠.^^



그리고 다시한번 돼지 먹이주기 체험..ㅎㅎ


사람만 보이면 우르르 몰려듭니다.



그리고 소세지 나오길 기다리며 정원 산책을 하는데...


춥네요.ㅎ



나무 뒤에 숨어도 다 보인다.



준비~



땅!



엄마와 함께



^^



종이 있어서 종도 쳐봅니다.



땡땡땡



여름에는 야외에서도 뭔가 진행을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위치가 좀 외져서 아쉽긴 하지만


한번 정도는 가볼만한 곳인듯 합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05.07 21:08 Travel/여행

간만에 연휴?를 맞이하여


동생네 식구들과 제천 리솜포레스트를 2박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배론성지를 들렸다가 리조트로 가려고 했었는데


역시나 연휴인지라 차가 많이 막혀서 각자 알아서 리조트로 가기로..


저희는 체크인 시간이 조금 남아서


제천 시장의 명물인 빨간오뎅을 먹으러 갔습니다.



분식집 어묵을 개시한 민준입니다.


제가 매운걸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지 빨간오뎅은 그리 매력적인 맛은 아니더라구요.


계속 갓 튀겨져 나오는 튀김은 맛있었습니다.


새우튀김은 정말 맛있더라구요.


가격은 저렴해서 배불리 먹어도 얼마 안나오는 장점도 있네요.


시장에서 옛날통닭도 사서 리조트 체크인 시간 맞춰서 들어갔습니다.



날씨가 그런대로? 좋았습니다. ㅎ


어딜가나 미세먼지가 많다고는 하더라구요.



방안에서 잠시 쉬다가 아이들을 데리고 산책?을 나갔습니다.


아이들은 역시나 비누방울을 좋아하구요.



서로 터트리겠다고 신났네요.



리조트 내의 별똥까페 앞 연못?입니다.


날이 더워서 그런지 물에 거품이 제법 끼더라구요.



민준이 사촌동생 민재입니다.



민재 동생 민건이도 등장하구요.ㅎ



카메라를 봐주지는 않네요.



오늘도 나무를 치료해주는? 민준



동생이 비누방울을 불어주고 아이들은 신나게 쫓아다닙니다.



비누방울을 잘 부는 동생



사진 찍기 싫다고 하는거 적당히 순간을 잡아서 찍습니다.



순식간에 여름이 온 느낌이네요.



민재는 사진 찍는걸 좋아하구요.ㅎㅎ



나름의 포즈가 있더군요.



리조트 뒷편을 지나가는 짧은 산책로가 있어서 올라가봅니다.


힘들다고 잠시 쉬는 녀석들.



힘들다고 서로 손잡고 갑니다.



숲 속 산책을 잘 하고 숙소로 돌아가서


저녁 먹고 이야기 나누다가 잠들었습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04.08 10:30 Travel/여행

오랜만에 여행기를 올립니다.

 

4월 5일 리솜 포레스트에 도착해서 물놀이를 하고 따뜻한 바닥이 있는 방에서 하룻밤을 지낸뒤

 

아침을 먹으러 나갑니다.


 

근데 전날 눈이 내리더니..

 

아침에 보니 고드름이 얼어있던...

 

살짝 떼서 민준이 손에 쥐어줬으나 차가웠는지 아님 작아서 금새 녹았는지 손에서 놓치더군요.



밥먹으러 가는 길에 맨홀 뚜껑 위에서...

 

저런 특이한(?) 구조물은 밟아보고 싶은가 봅니다.ㅋ



나름 포즈를 취해 줍니다.ㅎㅎ



내려가는 길 옆에 꽃밭(?)이 보이길래 한 컷.^^



사랑참 후배 부부와 같이 지내서 간만에 가족사진인데...

 

눈을 감은 민준...



좀 잘 나온 컷은 딴데 보고 있고....ㅋ

 

그냥 고만고만한 아침 부페를 먹고 산책삼아 실실 산책로를 걸어서 숙소로 돌아갑니다.



의외로 이모, 삼촌을 잘 따르던 민준이...



다람쥐도 보고...

 

다람쥐가 종종 보이는 리솜 포레스트네요..


 

삼촌과 다정히 한컷 찍으려 했으나... 쑥스러운 민준이..



새도 보고...



사진을 크롭을 많이 했더니 뭔 추상화처럼 보이네요..



요즘 로이에 꽂히셔서 소화전이 그리 좋은가 봅니다.



소화전 앞에서 한컷!

 

날이 좀 추워서 아쉬웠던 리솜 포레스트네요..^^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