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51,924total
  • 25today
  • 50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2011.04.18 21:51 Hobby/보드게임
움베르토 에코의 동명의 소설을 테마로 한 보드게임

장미의 이름 입니다.

얼마전에 책도 사서 봤는데

우연치 않게 구하게 되었습니다.


게임의 내용은 소설과 비슷하게

수도사 중에 수도원에서 일어난 사건의 범인을 찾는 겁니다.

단, 클루 등의 추리게임처럼 범인을 찾는건 아니고

자신의 색을 속이고 남을 범인화 시키는 겁니다.



다국어 버젼인지 5개국어의 룰북과 타일이 들어있습니다.





카드는 수도사카드, 건물카드, 윌리엄/아드소 카드로 나뉘구요.

각각의 카드를 사용해서 원하는 수도사의 포인트를 올리고 내리고 하는겁니다.


게임보드에 있는 해시계입니다.

이 해시계로 하루의 진행이 나타납니다.

시간이 다되어 갈수록 시간이 더디게 가게되는데

하루를 넘기는 플레이어는 나중에 페널티를 받도록 되어있습니다.


전체 보드입니다.

일러스트도 깔끔합니다.


교회입니다.

건물의 이름은 라틴어로 씌여있어서 카드를 사용할 때는

카드에 그려있는 문양을 보고 하면 좀 수월합니다.


도서관


원작에서 논란의 중심인 장서관도 있구요..


컴포를 넣는 트레이가 매우 잘 되어있습니다.

다른 게임들도 이정도만 되어있다면 참 좋을텐데요.


영문 타일을 한글화 했구요.

카드플텍을 씌우니 안들어가네요..

카드는 그냥 대충 놓습니다.


게임의 모습입니다.


수도승들을 움직여 의심과 단서포인트를 받게 하는 것입니다.

둘다 적게 받는 것이 좋은데 내가 지닌 색의 수도승을 너무 티나게 줄이면

나중에 다른 사람들이 나의 포인트를 마구마구 올리겠죠.


작은 작업타일은 수도승들의 의심을 늘리고 줄이는 용도와 해시계를 덜 가게 하는 용도입니다.


제 와이프는 해시계 타일을 잔뜩 모으더라구요..

그덕에 제가 날짜를 자꾸 넘겨서 이벤트 타일을 가져오게 됐는데

이건 나중에 페널티를 받게됩니다.





이벤트 타일은 하루를 의미하고 중간중간에 다른 플레이어의 수도승이 무슨 색일지 맞춰보는

계시의 시간이 있습니다.


치고 나가는 검은 색


전체적으로 봐도 깔끔하고 예쁩니다.

컴포의 질도 나쁘지 않구요.


현재 23시입니다. 1시간만 더 가면 하루가 지나고 이벤트 타일을 가져오게 되는거죠.

여기까지 플레이 했는데 와이프가 본인의 색을 그동안 착각하고 플레이 하는 바람에 중간에 접어야만 했습니다.

그래도 나름 머리도 써야하고 테마도 잘 녹아있고 룰도 복잡하지 않고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잠시 쉬고나서 시간이 1시간 정도 밖에 여유가 없어서

메르카토를를 돌렸습니다.


가볍게 세팅


보드엠에서 구입한 플라스틱통인데 좋더라구요.

정리도 쉽고 세팅도 쉽고





저번에 한번 돌리고 두번째여서인지 둘다 휙휙 합니다.


계약도 많이 따구요 물건도 많이 모으구요.








다시 봐도 참 맘에 듭니다.^^


어느새 시간타일이 저것밖에 안남았네요.






열심히 해서 약 1시간 정도만에 게임이 끝났네요.

중간에 건물카드 보너스를 잘못 선택한 와이프의 패배였네요.

우베씨 작품 중에 가장 빡빡함이 덜하지만 그래도 재미있는 메르카토르 입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스펀지 2011.07.21 19:17 신고  Addr  Edit/Del  Reply

    유용한 글 잘 읽었습니다.혹시 주인장님 이게임 한글룰북 있으신가요? 있으시면 메일로 좀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게임은 어렵게 구했는데 룰북구하기는 더 힘드네요 분명이 있다고 들었는데. ㅠ.ㅠ

    • 하늘사랑 2011.09.07 18:39 신고  Addr  Edit/Del

      이제야 댓글을 봤습니다. 알림기능이 없다보니. 좌송하네요. 장미의 이름을 말씀하시는거 같은데 저도 한글매뉴얼이 없습니다. 구해봤으나 구하지 못해서 그냥 영문매뉴얼 보고 했습니다. 그리 복잡하지는 않으니 한번 시도해보시는것도 괜찮을듯합니다.

  2. 2011.07.21 19:18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11.03.29 20:07 Hobby/보드게임
이번에 새로 구매한 녀석들을 돌려봤습니다.

네비게이도랑 메르카토르

처음에 뤄양의 사람들도 돌렸는데

깜빡하고 사진을 안찍었네요.


네비게이도 박스입니다.

항해왕 엔리케 왕자라고 하네요.

네비게이도가 그를 뜻하는 것이라고

게임 내에도 등장합니다.


게임에 쓰이는 개인 보드판입니다.

탐험가, 조선소, 교회, 식민지, 공장 등등이 있습니다.

탐험하고 식민지를 개척하고..
 
서구 열강의 모습을 보는것 같아 조금은 씁쓸합니다.


그래도 게임은 예쁘네요.

배마커인데 귀엽습니다.^^


일꾼을 나타내는 일꾼 마커이구요.


전체적인 보드의 느낌입니다.

바다를 항해하는 느낌이 나기는 합니다.


말라카 해협도 있구요.


가려져서 잘 안보이지만

마카오랑 나가사키도 있습니다.


리오데자네이로도 있네요..


개인이 운용할 수 있는 것들은 운용해서

돈을 벌고 그 돈으로 건물을 사거나 식민지를 사서 점수를 올리는 내용입니다.


엔리케 왕자입니다.

컴퓨터 게임 대항해시대에도 모델이 되었다고 하더라구요.

게임 중에는 항해를 한번 할 수 있게 해주는 효과를 지닙니다.

역시 항해왕~




잠시 시간이 남아서 찍었습니다.

자고 있는 녀석들입니다.


남아있는 개인 배로 함대를 한번 만들어봤습니다.ㅋ


게임 중에 행동을 결정하게 하는 론델입니다.


게임 중에 탐험을 하며 탐험가도 모으고 조선소도 짓고 교회도 짓고...

식민지도 사고..





게임이 끝나가는데 많이 남아있는 건물들입니다.


바다 끝까지(나가사키까지) 탐험이 다 되면 게임이 끝납니다.

근데 레이싱 게임도 아닌데 탐험하기에 바빠 운용을 잘 못한것 같네요.

탐험만이 능사가 아닌것 같습니다.


시세표입니다. 수요 공급에 따라 가격이 변합니다.

전반적으로 탐험하는 맛도 나고 가벼운 편이고

괜찮은 것 같습니다.

식민지라는게 좀 맘에는 안들지만

게임 내부에서는 그닥 폭력적으로 그려져 있지 않고

식민지를 돈을 주고 사기 때문에 그냥 거래소 정도라고 생각해도 될 것 같습니다.


전력적이면서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녀석인거 같네요..^^


일어나서 밥을 달랍니다.







꽉 물어갑니다.


잽싸게 가져가네요.


더 달라는 녀석..ㅋ

이번에는 메르카토르 입니다.





종교전쟁 시기의 상인이 배경이라고 하네요.


여러 지역들의 계약들을 완수하기 위해

다른 지역의 물건을 구해서 다른 지역에 공급해주고 돈을 받습니다.


처음에는 경제게임인가 싶었는데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추상전략이라고 해도 될만큼 계약을 맞추는게 쉽지 않네요.


개인 창고에는 특정 물품은 쌓여만 가구요..


계약을 성사시키기는 쉽지 않습니다.

높은 가치의 계약을 성사시키기에는 물건의 종류가 많아야하고

낮은 가치만 하자니 나중에 점수가 좀 아쉽습니다.


끝내는 시간타일이 떨어져 갑니다.


계약 성사를 위해 보너스로 물품을 얻을 수도 있구요


저 계약들을 성사시키면 더 높은 가치의 계약을 얻을 수 있고

돈도 얻습니다.

의외의 테마로 빡빡함을 선사해 주신
 
아그리콜라의 우베 로젠버그씨..

참 대단한 분 같네요..^^

아기자기한 듯 하면서도 내가 원하는 물건을 얻기위해 노력해야합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