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51,817total
  • 5today
  • 38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

'선정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14 [2017년 6월 11일] 파크하야트 코너스톤 & 선정릉
2017.06.14 11:23 Food & Beverage/맛집 Tour

사랑참 카드 중에


호텔 브런치가 동반 1인 무료가 되는 카드가 있어서


한번 이용해보기로 했습니다.


파크하야트 코너스톤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좋다는 이야기를 들어보기는 했었는데....


워낙 예전에 들어본 이야기라서..ㅎㅎ



아침을 조금!! 먹고 느긋하게 점심때 도착했습니다.



세미부페 스타일이라


애피타이저가 4가지 나오고 메인을 하나 고를 수 있더군요.


그리고 음료 1잔까지 고를 수 있었습니다.



사랑참은 무제한 스파클링 와인을 골랐습니다.


스파클링 와인을 매그넘병으로 따라주더군요.ㅎ


그나저나 먹는거에 크게 관심없는 민준...


아직은 무료?인 나이라서 다행이랄까요..ㅎㅎ



식전빵입니다.


4조각을 가져다줬는데 제가 한조각을 먹고 사진을 찍었네요.


담백하니 괜찮았습니다.



처음 나온 애피타이저.


새우 스크램블에그였던가...


메뉴를 찍지 못해서 뭔지 잘 모르겠습니다.ㅎㅎ



스파클링 와인도 괜찮았구요.



제가 주문한 자몽 진토닉


상큼하니 맛있었습니다.



민트잎도 있어서 예쁘네요.ㅎ



애피타이저가 제법 헤비해서 메인이 나오기 전에 배가 제법 부릅니다.


이건 생선이 들어간 무언가 였던거 같은데....



베이컨이 들어간 호박스프였던거 같네요.


간이 심심하니 괜찮았습니다.



초코빵을 하나 가지고 와서 손을 안쓰고 저리 먹는 녀석. ㅋ



마지막 애피타이저.


뭔지 모르겠네요.ㅎㅎ



아이용으로 스티커북을 하나 주셨습니다.


감사감사..ㅎ



사랑참이 시킨 스테이크였구요.


부드럽고 괜찮았습니다.


애피타이저로 배가 불러서 양이 적었지만 전체적으론 괜찮았네요.ㅎ



제가 주문한 라비올리...


조금 오일리해서 아쉬웠습니다.



배 안고프다고 잘 안먹고 멍 때리고 있는 민준.



카푸치노 한잔 했구요...ㅎ



조명이 분위기 있더군요.



사랑참은 밀크티를...


차가 조금 옅어서 아쉬웠습니다.


부페쪽은 빵류와 치즈, 디저트, 샐러드 쪽으로 치중되어 있었습니다.


점심을 먹고 어디를 갈까 하다가


가까운 선정릉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어릴 때 가봤던걸로 기억하는데...


가봤더니 이곳이 와본 곳이 맞나 하는 느낌이 들더군요.



날이 더워서 힘든지 의자마다 한번씩 앉아봅니다.ㅎ



사진을 찍으려 했더니 엄마 뒤에 쏙 숨었습니다.ㅎ



한적하니 좋더군요.


곳곳에 벤치가 있어서 오셔서 쉬시는 분들도 제법 있으셨습니다.



햇살이 쨍하던 날.



급할건 없으니 쉬엄쉬엄 돌아봅니다.


아직은 능이 뭔지 잘 모르는 민준.


나중에 크면 다시 한번 와야겠죠.ㅎ



숲속으로 들어가는 길


아마도 예전에 저쪽으로도 다녔을거 같은데...


지금은 못들어가게 막아놨습니다. 이유가 있겠죠.ㅎ



돌아다니다 꿩을 발견했습니다.



오랜만에 꿩을 봤네요.


암컷도 있었는데 수수하다보니 사진 찍은걸로는 잘 안보입니다.ㅎ



날이 더워서 중간중간 쉬엄쉬엄 다녔습니다.



서울 시내에 휴식 같은 공간이 참 좋네요.ㅎ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