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73,046total
  • 1today
  • 9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1.04.29 23:18 Hobby/보드게임
수확시리즈 중에 하나인 르아브르를 돌려봅니다.

2명이서는 짧은 게임으로 돌려본적만 있어서 완전한 게임으로 도전..

2시간쯤 걸린다고..ㄷㄷ


2009년에 상을 많이도 받았네요.

박스 위아래로 상받은 아이콘들이...




노동자 아저씨가 아그리콜라가 든 박스를 로젠버그호에 실으러 갑니다. ㅋ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우베 로젠버그씨가 게임 디자이너고

그의 작품중 그의 이름을 다시한번 크게 알리게 된 게임이 아그리콜라죠.


많은 상들을 받았네요.


1~5명까지 가능하고 시간은 100~200분. --;




내부는 보드엠에서 파는 플라스틱통을 이용해서 정리해놨습니다.

게임하고 정리하기 편해서 좋더군요.


판을 깔고 셋팅을 합니다.


아기자기하게 그림이 그려있고 간단한 설명이 적혀있습니다.






처음보면 별거 아닌거 같은데 자세히 보다보면 숨어있는 재미있는 디테일들이 있습니다.


셋팅중입니다.

통이 있으니 정리가 잘 되서 좋더군요.

통의 뚜껑은 자원을 가져갈때 뚜껑째 집어가서 쏟아버리면 되니 편하구요.

보드엠 사이트에 나와있는 방법대로 사용을 해봤습니다.


배가 가면서 자원을 얻기도 하고 건물을 짓기도 하고





어떤 분께서 개인보드판을 만들어주셔서 프린트한 후 코팅해서 사용했습니다.

정리도 잘되고 잘못 뒤집거나 그런 경우가 안생겨서 편하더라구요.

그리고 라운드에 대한 설명도 좀 들어있습니다

덕분에 게임을 편하게 할 수 있어서 감사드립니다.


자원도 좀 쌓이구요.


건물도 완성하구요.





마을에도 건물이 하나씩 생겨납니다.





오늘의 문제건물 wharf.

막판에 와이프가 저 건물에서 안나오는 바람에 배를 못 만들어서

20점 정도의 점수차로 졌다는..--;

딴지 아닌 딴지가 있는건 아그리콜라랑 비슷합니다.

중간에 먹여살리는 것도 그렇구요.




공장 운영을 좀 하면 돈이 많이 생깁니다.

초반에 받았던 대출도 좀 갚고


마지막이네요.

막판에 초호화여객선을 만들어 전세 역전을 노려봤지만





그 와중에도 와이프는 건물을 건설해서 승점을





중간에 계속 오늘은 질거야 라고 외쳐댔던 와이프의 자원들..


시간이 얼마 안지난거 같은데 시계를 보면 1시간 반이 훌쩍 지나있었던 르아브르네요.

게임이 끝나는데 약 2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잔룰도 많지 않고 사실적인 공장의 운영(소를 잡으면 고기와 가죽이 나온다는 등의)이

재미있습니다.

중간중간 연료나 음식을 만드는 과정도 재미있구요.

몰입해서 즐기기 좋은 우베아저씨의 수확시리즈중 르아브르였습니다. ^^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