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69,980total
  • 18today
  • 20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5.10.07 11:30 Travel/나들이

며칠 전부터 민준이가 놀이공원에 가고 싶다고 해서

 

개천절을 맞이하야 에버랜드로...

 

메르스 때문에 한가했을 때 가보고 맘에 들었던거 같네요.

 

요즘엔 사람이 많다고 이야기를 들어서

 

아침 일찍 일어나서 9시쯤에 도착했네요.

 

사람이 많지는 않았지만 메르스 때보다는 훨씬 많았습니다.ㅋ

 

입장을 하고 키즈커버리 예약을 하고

 

로스트 밸리로 뛰었네요.

 

허나 이미 긴 줄이....

 

 

로스트 밸리 들어가는 중 구경하는 민준.

 

 

아침이 부실해서 츄러스를 사달라고 해서 사줬네요.

 

츄러스 맛은... 뭐....

 

나름 뛰었다고 생각했는데 1시간 정도 기다려서 탑승을 할 수 있었습니다.

 

 

피곤한지 뚱한 녀석.

 

 

예뻤던 홍학.

 

로스트 밸리를 보고..

 

로스트 밸리 기다리는 동안 예약을 했던 아마존 익스프레스를 탔습니다.

 

아마존 익스프레스는 탈 때 물이 튈 수 있어서 사진이 없네요.ㅎㅎ

 

저랑 민준이는 다 물을 한 번씩 뒤집어 써서 머리가 젖었었다는..ㅎ

 

아마존 익스프레스를 타고 나와서

 

앵무새 먹이주기를 가자고 했더니 싫다고 하는 녀석..

 

저번에 재미있게 잘 했구만...왜..

 

여하튼 그래서 회전목마를 타러..

 

회전목마도 줄이 길더군요...

 

 

회전목마는 마차를 원해서 마차로 탔습니다.

 

 

마차타고 슝~

 

그리고 토마스 기차를 타러갔습니다.

 

 

저 울긋불긋한게 코키아라고 하는데

 

빗자루로 만들어쓴다고 하네요. 할로윈이라고 마녀의 빗자루를 만들 때 쓴다고 곳곳에 코키아를 심어? 놨습니다.

 

 

알록달록 예쁜 정원.

 

 

슬슬 기운이 좀 나나 봅니다.

 

 

신난 민준.

 

 

토마스 기차마저도 대기시간 10분이 넘어가는 엄청난 일이....

 

토마스 기차가 역에 들어오는걸 구경하고 싶다고 해서 2번 구경하고

 

점심을 먹으러 식당이 많은 쪽으로 넘어갑니다.

 

 

넘어가는 중간 분수에서....

 

가을남자 김민준...

 

 

가을 바람...

 

 

식당에 가서 밥을 기다리며...

 

돈까스를 먹겠다고 해서 한식당에 갔더니 키즈메뉴에 돈까스가 있더군요.

 

그덕에 저랑 사랑참은 김치찌개를...ㅋ

 

 

단보와 함께...

 

 

점심을 먹고 나서 솜사탕을 사주기로 해서 사왔는데....

 

생각보다 좀 많이 큽니다.ㅎㅎ

 

 

파란 가을 하늘...

 

 

솜사탕 먹기 괴물...

 

 

ㅎㅎ

 

 

뭘 보는 걸까요? ㅎ

 

 

그 와중에 저는 단보놀이.

 

 

오랜만에 가족사진..

 

삼각대는 무거워서 잘 안가지고 다니다보니 가족사진이 쉽게 안나오네요.ㅎ

 

 

할로윈이라 잘 꾸며놔서 구경하기 좋더라구요.^^

 

 

마지막 솜사탕

 

 

가을입니다.

 

 

벤치에도 다 그림을 그려놓았더군요.

 

예쁘게 잘 그려놓은거 같았습니다.

 

 

잠자리를 한마리 잡아줬더니 관찰을 합니다.

 

 

엄마 뽀뽀

 

 

엄마랑 잠자리 구경.

 

 

장미정원 쪽으로 왔더니 코키아가 잔뜩입니다.

 

코키아한테 뽀뽀..ㅋ

 

 

엄마와 함께..

 

그리고 퍼래이드 시간이 되서 퍼래이드를 구경했는데

 

메르스 때는 축소해서 했던거 같더라구요.

 

퍼래이드가 훨씬 길어진 느낌이었습니다.

 

퍼래이드를 구경하고 예약을 해둔 키즈커버리로..^^

 

 

키즈커버리에서 45분동안 쉬지않고 뛰어다녔던 민준이입니다.

 

 

키즈커버리에서 나와서 라인샵에서 잠시 구경을 하고

 

뽀로로 3D영화를 보러갔습니다.

 

저번에도 본거지만 또 봐도 재미있는 모양입니다.ㅎ

 

 

슬슬 졸리죠...ㅎㅎ 낮잠도 안자고 놀고 있는 민준.

 

 

중간에 오락실이 있는데...

 

빤히 구경을 하길래

 

두더쥐 한번 해주고 저랑 에어하키 한판 했는데 재미있게 잘하더군요.^^

 

이솝빌리지로 가서 아이들 타는거 태워주려고 가는데 댄싱 뭐시기인가... 타고 싶다고 해서..

 

 

사랑참은 빙빙 도는거 안좋아한다는데..ㅎ

 

 

그리고 옆에 있던 자동차!!

 

 

또 그옆에 있던 로봇카~!

 

이름만 다르고 차 모양만 다르고 내용은 같은 두 놀이기구...

 

로봇카가 위치가 외지고 좀 낡아뵈서 그런지 훨씬 한가하더군요.ㅎ

 

 

갑자기 숨바꼭질.

 

 

지금은 운행되지 않는 관람차.

 

상징적인 의미로 놔둔듯 합니다.

 

 

저번에 재미있다고 두번이나 탔던 플라잉 레스큐 기다리는 중입니다.

 

 

저번엔 대기 없이 바로 연달아 탔었는데...

 

이번엔 20분 이상 기다리는..

 

 

밤이 되니까 조명이 들어와서 이쁘네요.

 

카봇에 나오는 롤러킹을 타자고 꼬셔서

 

레이싱코스터를 탔는데....

 

영혼이 빠져나가셨습니다.ㅎㅎㅎ

 

그래서 옆에 볼하우스에서 정신 좀 차리게...

 

 

대포 발사~

 

 

공 던지고 신나게 놀고...

 

 

저녁 먹으러 가는 길.

 

 

슬슬 피로감이 커집니다.

 

 

키 100cm이 넘는다는 도장.

 

저녁은 사람이 적던 마다가스카에서 파스타 & 함박스테이크를 먹고

 

퍼래이드를 구경했습니다.

 

밤에 하는 퍼래이드는 또 다른 맛이 있더군요.

 

민준이는 밤에 하는 퍼래이드가 더 신났던거 같습니다.

 

 

그리고 맵핑쇼랑 불꽃놀이 본다고 자리를 잡았는데....

 

와... 이거 본다고 사람이 이렇게 많을 줄은 생각도 못했습니다.ㅎㅎ

 

오후들어 사람이 많아진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다들 이거 보러 오신 느낌..ㅎ

 

그래도 쇼가 둘다 멋져서 민준이도 재미있게 보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침 8시에 집에서 나가서 밤 11시반에 들어왔네요.^^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