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73,046total
  • 1today
  • 9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8.08.23 17:34 Travel/여행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을 먹으려고 호텔에 있는 카페로 향했습니다.

 

어제 샀던 빵을 아침으로 먹으려 했지만 저녁으로 먹어버렸고

 

어제 봤던 기억으로 아침에 판매하는 메뉴가 있었던걸로 기억했기 때문입니다.

 

허나...

 

약간의 빵류 위주의 메뉴였네요.

 

어차피 호텔 베이커리의 빵을 사 먹으나 여기서 빵을 먹으나 마찬가지이니

 

들어가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메뉴 주문을 하고 난 뒤

 

모듬빵+커피, 헝가리 굴라쉬, 초코라떼를 주문했습니다.

 

 

밥 먹을거니 기분이 좋으신 사랑참

 

 

덩달아 기분 좋은 MJ군

 

 

세팅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카페 더 가든인데

 

안에 식물도 제법 있고 분위기는 괜찮았습니다.

 

 

오늘은 체크아웃을 하고 속초로 가서

 

부모님과 동생네와 같이 휴가를 보내는 날입니다.

 

 

모듬빵입니다.

 

머핀은 MJ군이 다 먹어버려서 맛도 못봤지만

 

나머지 빵들이 괜찮았던걸 봐서는 머핀도 괜찮았을거 같습니다.

 

 

접시, 그릇들이 다 르쿠르제였습니다.

 

잼과 버터도 맛이 괜찮았습니다.

 

 

굴라쉬인데 조금 느끼하다고 하시는 분들이 있다라고 조심스럽게 이야기 해주셨는데

 

저희 입맛에는 괜찮았습니다.

 

같이 나온 바게트도 맛있었구요.

 

 

셋트에 나오는 커피입니다.

 

무난했습니다. 맛있다정도는 아니었지만

 

맛없지는 않아서 만족스러웠습니다.

 

리조트나 호텔 조식에 나오는 커피들이 영 아닌 경우도 없지는 않아서...ㅎㅎ

 

 

초코라떼(로 기억하는데 핫초코일지도...)

 

어제 워터월드에서 마셨던 맛없던 핫초코때문에 더 맛있게 느껴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맛있었습니다.

 

 

예~

 

 

밥먹고 나오는 길에 사슴조명?이 있길래 같이 찍어봤습니다.

 

 

밖에는 나무꾼이 있었구요.

 

자세히 보시면 지게도 지고 있는걸 보실 수 있습니다.ㅎ

 

 

물레방아가 있던 작은 연못이었는데

 

중간에 동전 던지는 그릇?이 있었습니다.

 

10원짜리를 좀 들고 다녀야 하나 고민이 되었습니다.

 

 

잠자리도 찍어보구요.

 

지금보니 센서에 먼지가 있었네요.

 

나중에 다른 사진에서도 보여서 집에 돌아오자마자 청소를 했었는데...

 

 

강아지풀을 전경으로...

 

 

곰돌이랑 저... 밍크였던가...가 참 좋은 모양입니다.

 

 

코스모스도 찍어보구요.

 

 

귀여운 꽃이 있어서 곰돌이와 함께

 

 

코스모스와 가족사진

 

 

파란 하늘이 예쁩니다.

 

 

다리가 있다고 뛰어가본 MJ.

 

하이원에서 마무리하고 카지노에 들어가려는 무서운 아저씨들을 헤치고 체크아웃을 하고

 

속초로 향합니다.

 

부모님과 동생네가 차가 막혀서 도착시간이 늦다고 해서

 

저희는 속초 시내에 막국수 집을 찾아서 갔습니다.

 

중간에 봉브레드에 들려보려했는데...

 

줄이... 어마어마해서 차를 돌렸네요.

 

함흥냉면옥에 들려볼까 하다가

 

물냉면은 맛이 그닥이라고 해서

 

봉평막국수로 향했습니다.

 

 

막국수 곱빼기 2개를 시켰습니다.

 

 

먹을거 앞에선 밝아지는 사랑참

 

 

메밀전은 서비스로 주시구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백김치

 

 

그리고 동치미가 나왔습니다.

 

 

곱배기 안시켰으면 어쩔뻔했을까 싶을만큼

 

MJ군이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동치미 국물을 부어서 후루룩 맛있게 먹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만석닭강정 본점이 근처이길래

 

닭강정을 사서 속초 롯데리조트로 향했습니다.

 

 

리조트에 도착했는데 2시.

 

체크인 시간은 3시라서

 

산책도 하고 내부에 뭐가 있나 구경도 하고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부모님, 동생네가 도착을 해서

 

다들 방에 짐을 정리하고 지하 오락실에 갔습니다.

 

 

신난 아이들.

 

그리고 속초 롯데 리조트 둘레에 있는

 

외옹치 바다향기로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내려가는 길에 만난 고양이

 

어찌나 여유로우시던지 저희들이 지나가도 꿈쩍도 하지 않았습니다.

 

 

계단을 제법 내려가면 외옹치항과 연결된 바다향기로가 시작됩니다.

 

 

거리가 약 900미터 정도 된다도 합니다.

 

 

흙길도 있구요.

 

 

나무테크길도 있습니다.

 

 

날씨가 좀 흐리고 바람이 불었습니다.

 

 

부부샷

 

 

저 멀리 외옹치해수욕장이 보입니다.

 

바다향기로는 외옹치해수욕장에서 끝난다고 합니다.

 

중간에 빗방울이 조금 떨어져서

 

절반정도 간 지점에서 외옹치항으로 돌아왔습니다.

 

 

날아라 MJ

 

외옹치항에서 적당한 식당에 들어가서

 

회와 대게를 주문했습니다.

 

 

아이들 먹게 미역국 챙겨주셨구요.

 

먹어보니 진하고 맛있었습니다.

 

 

소라, 멍게였는데

 

신선하고 맛있었습니다.

 

 

즐거운 아이들

 

회, 대게, 그리고 정말 맛있었던 매운탕은...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열심히 먹었으니 그걸로 위안을.. ㅎㅎ

 

동생네 가족이 묵는 방이 좀 넓어서 그곳에서 다같이 쉬면서..

 

 

야경사진을 한번 시도를..ㅎㅎ

 

 

사진상으로 보이는 곳은 대포항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렇게 속초에서 첫날이 끝나갑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08.22 18:54 Travel/여행

인터넷 검색 결과...

 

정선 하이원 워터월드 입장시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린다해서

 

제천에서 체크아웃을 빨리하고 아침은 우유 한잔 정도로 떼우고

 

워터월드에 빨리 들어가서 밥을 먹자는 생각으로 제법 빨리 출발했다고 생각했지만...

 

9시 오픈인데 9시에 도착했는데 제1주차장은 이미 만차.

 

그리고 이미 매표소 앞에 줄은 한가득...

 

30여분정도 기다려서 매표를 하고 입장을 했습니다.

 

입장을 하니 생각보단 쾌적한 느낌이었습니다.

 

 

외부 파도풀이구요.

 

큰 파도가 올 때는 파도가 제법 강했습니다.

 

 

파도풀 크기도 제법 큰거 같은데

 

캐리비언베이를 가본지가 너무 오래되서 다른데 비교할데가 없네요.ㅎ

 

외부에 파도유수풀(워터월드에서 부르는 명칭이 뭔지 모르겠네요.)가 있었는데

 

안경, 카메라, 핸드폰 등등은 소지하고 들어갈 수가 없어서 사진이 없네요.

 

파도가 제법 강해서 재미있었는데 MJ군은 조금 무서웠는지 2바퀴 돌고나서 나가자고 해서 나왔습니다.

 

 

실내는 패밀리존이어서 아이들 놀기 좋게 꾸며져 있구요.

 

개인적으론 세부 샹그릴라 리조트랑 비슷하다고 생각했습니다.ㅎ

 

 

줄을 당기면 물이 나옵니다. ㅋ

 

 

물은 아이들에게 즐거운 놀이도구죠.

 

 

...

 

 

나름 아기자기한걸 좋아라 하는 MJ군입니다.

 

 

가족사진도 찍구요.

 

 

패밀리존에 이어져있는 유수풀입니다.

 

MJ군이 맘에 들어해서 한 20바퀴는 돌았던듯 싶네요.

 

구명조끼 빌리는 가격이 제법 나가서 온가족이 다 구명조끼를 구매해서 갔는데

 

쏠쏠히 잘 쓰고 왔습니다.

 

 

유수풀이 80%정도 구간이 야외라서 개방감도 좋았습니다.

 

유속도 제법 있어서 떠가는 재미도 괜찮았구요.

 

 

많은 시간을 유수풀에서 보냈습니다.

 

 

유수풀에서 하늘도 찍어보구요.

 

 

하늘이 예뻤습니다.

 

 

...

 

 

마냥 신난 MJ군

 

 

수중샷도 찍어보구요.

 

 

즐겁게 놀았습니다.

 

 

구명조끼에 완전 적응해서 눕기도 시도해봅니다.

 

 

메롱~

 

이쯤인가 점심을 푸드코트에서 먹었는데

 

돈까스와 쌀국수를 먹었는데 음식이 제법 괜찮았습니다.

 

쌀국수에는 고수도 들어있었구요.

 

얼핏 보니 풀무원에서 운영하는건가 싶은 부분이 있었는데

 

정확한건 모르겠더군요.

 

 

스파존이었던가...

 

따뜻한 물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유러피안존이었던가..

 

 

물총은 정말 잘 산듯 합니다.ㅎㅎ

 

 

가족사진 한 컷

 

 

...

 

 

요즘 MJ군이 자주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 좋다~

 

저렇게 뜰 수 있으니 구명조끼를 산 보람이 있네요.

 

 

이곳은 아까 그곳이 해가 들어서

 

그늘진 곳을 찾아서 들어온 곳입니다.

 

 

탕 종류만 조금 다르지 크게 다른건 없습니다.

 

어디서나 물총은 열심히 일을 합니다.

 

 

산속이라 그런지 풍광이 좋네요.

 

공기도 좋은 느낌이고.

 

물도 수질이 좋은걸 쓴다고 하던데 체감상으로도 좋은듯 했습니다.

 

 

여기는 패밀리존에 있는 파도풀

 

아이들이 둥실둥실 떠있기에 괜찮았습니다.

 

 

파도풀에서 보이는 천장입니다.

 

유리천장이 있고 높아서 그런지 실내가 답답하다는 느낌은 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실외에도 아이들 플레이존이 있어서 나갔는데

 

잘 가지고 놀던 돌고래 인형을 잃어버린걸 알게되었고

 

기분이 처진 MJ군이었습니다.

 

분실물 센터에 2~3번씩 문의해봤지만 확인되지 않았고

 

안타깝게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기분이 안좋은 MJ군

 

 

여차저차 달래서 기분이 좀 풀어진 MJ군입니다.

 

단거를 먹으면 기분 전환에 좋죠.

 

 

조금 시큰둥 하지만 그래도 놀기 시작합니다.

 

 

유아 슬라이드도 타구요.

 

 

저런 물통을 가지고 노는 것도 재미있나봅니다.

 

 

그리고 기분이 풀렸습니다.

 

보시는 대부분의 사진이 유수풀인 이유는...

 

유수풀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기 때문입니다.

 

 

기분이 완전히 살아났네요.

 

 

여기는 실외 파도풀인데

 

큰 파도가 안올때는 약한 파도만 와서

 

둥실거리면서 놀기 괜찮더라구요.

 

큰 파도가 올때가 되서는 무섭다고 나왔습니다.

 

 

 

큰 파도는 이런 느낌으로 옵니다.ㅎ

 

 

가족 기차놀이.

 

 

여전히 유수풀.

 

 

유유자적 모자

 

 

즐거우면 좋은거죠.

 

 

...

 

 

물장난도 치구요.

 

 

신난 MJ군.

 

 

마무리 물놀이를 하고 호텔 체크인을 하려고 나왔습니다.

 

저녁을 먹으러 돌아다녔는데 마땅한 곳이 없어서 호텔 구내 베이커리에서 빵을 사와서 먹었습니다.

 

빵은 맛있었습니다만 가격은 아무래도 조금 나가는 편이었네요.

 

 

호텔 야경은 예뻤습니다.

 

 

가는 날짜가 안맞아서 그 좋다는 불꽃놀이를 보지는 못했네요.

 

다음에도 기회가 있겠죠.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