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하늘사랑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 261,161total
  • 20today
  • 64yesterday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2011.04.14 22:45 Hobby/보드게임
보드게임 중에는 이집트나 나일강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게임들이 제법 많습니다.

Egizia도 그렇구요.

발음에 대해 많은 말들이 있지만 저는 그냥 편하게 에기지아 라고 하렵니다.^^


에기지아는 나일강을 따라서 배를 놓고 일꾼의 힘과 돌, 식량 등을 확보해서

건설하는 게임입니다.


구불구불한 나일강을 따라 칸들이 있구요


좌측에는 스핑크스, 오벨리스크, 무덤, 신전, 피라미드들이 있습니다.


각자가 일꾼과 기본 돌, 식량을 받고 시작합니다.


각 칸마다 배를 놓아서 능력을 얻거나 건설을 하거나 하는거죠.


건설을 하게되면 그것이 곧 점수가 되기 때문에 건설을 지속적으로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수로인데 저것을 어떻게 움직이느냐에 따라 식량의 수급이 달라지기 때문에

크지 않은 딴지로 이용될 수 있습니다.


보드판에 있는 아트웍이 세밀하면서도 예쁩니다.


석재시장과 곡물시장인데요

별로 안중요해 보이는데 저것을 관리를 잘 안해놓으면

나중에 크게 손해를 볼 수도 있습니다.


각 칸에 놓을 배입니다.


무덤도 각각의 수치가 달라 건설할수 있는 정도가 다릅니다.

또 점수도 다르구요.

무덤의 점수는 게임이 끝나고 나서 추가 점수를 얻는데도 사용됩니다.


저렇게 카드를 깔아놓고


카드의 종류는 다양합니다.





식량을 공급해주는 녀석도 있구요

돌을 늘려주거나 다른 특수액션을 하게 해주는 녀석들도 있습니다.


저렇게 배를 놓아가며 카드의 능력을 사용하고 건설을 하거나

일꾼의 힘을 늘립니다.


열심히 건설되어가고 있는 건물들.

두명이 하다보니 완성되는 건물은 없네요..^^


와이프는 무덤을 몇개 만들었는데 저는 하나도 안만들었네요.

스핑크스 카드를 잘못가져와서 그런 결과가..--;




게임을 끝내고 점수계산을 하는데

그직전까지는 간발의 차이였는데

스핑크스 카드의 성공유무로 점수차이가 30점 가까이 나버렸습니다.

한순간의 선택이 결과를 좌우해버렸네요..--;


게임 끝내고 밥을 주는데 밥통에 들어온 녀석입니다.


내려오고 싶은데 제법 높죠..








두리번 두리번 거리다가..



그냥 밥을 먹기로 합니다.^^
posted by 하늘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